中, 외국기업에 시장개방 확대…'메이드 인 차이나 2025' 대체


중국이 '메이드 인 차이나 2025(Made in China 2025)' 정책을 대체할 새로운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며, 이는 중국경제에 외국기업들의 참여를 더 많이 허용하는 것이 골자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12(현지시간) 보도했다.

 

'메이드 인 차이나 2025'는 중국산이 차지하는 핵심 제조업 비중을 2020년에 40%, 2025 70%까지 끌어올리는 프로젝트이다. 이는 특히 첨단기술 분야에 중점을 두고 있는 프로젝트이다.

 

WSJ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중국 정부는 시장에서 중국 제조업 점유율을 높여간다는 목표 대신 외국 기업의 참여를 더 늘리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중국은 '메이드 인 차이나 2025'를 대체하는 새로운 정책을 내년 초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WSJ가 전했다.

 

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이다. 미국은 '메이드 인 차이나 2025'를 두 나라간 무역전쟁의 한 요소로 간주해왔다.

 

미국은 특히 중국 시장에서 행해지는 불공정 경쟁을 비판해왔다.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에 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고, 해외기업을 향해 중국에 기술이전을 강요해온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국영기업과 일반기업, 외국 기업간 공정경쟁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WSJ가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이 하이테크 제조업 중흥을 통해 제조업 강대국으로 자리매김하려는 야심찬 계획 '메이드 인 차이나 2025'를 무효화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바이오 의약기술, 항공우주, 전기차, 반도체 등 중국이 중점을 두고 성장시키려고 한 10개 하이테크 제조업 분야가 중국의 미래와 직결돼 있기 때문이다.

 

미중 무역분쟁의 소나기를 피하기 위한 또 다른 전략일 가능성이 크다.

 

WSJ도 중국이 준비 중인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대체 프로그램에 대해 미국측이 겉치레에 불과한 변화 추진으로 평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제공]